'LUMIX GF2'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1.03.08 [부산카페/서면] CAFFE DUOMO
  2. 2011.03.01 [부산맛집/서면] AT HERE (4)
  3. 2011.03.01 센텀 나들이 (1)
  4. 2011.02.22 만둣국

[부산카페/서면] CAFFE DUOMO

 

 




CAFFE' DUOMO
; 카페 두오모





CAFFE DUOMO(카페 두오모)는 유러피안 스타일의 카페로
SAN MARCO(산 마르코) 피자/파스타 전문점과 함께 운영되고 있습니다.
(산 마르코는 사실 개인적인 평이 좋지않은 곳.
내 돈주고 아니 친구 돈내고도 가지 않을 곳.)
 


 

조금 어수선한 경향이 보이지만 인테리어 곳곳에 신경을 많이 쓴 흔적이 보입니다.
(언젠가부터 홍대 AA카페와 같은 유러피안 스타일의 인테리어가 많이 보이는데
제발 할려면 제!대!로! 했으면 좋겠다.
뱁새가 황새 따라하다 이것저것 주제도 없는 인테리어가 되기 십상이니.
전문가는 아니지만 눈이 괴로운지 아닌지는 판단할 수 있는 일.반.인.인지라
이왕 제 돈주고 비싼 커피를 먹을 땐 
마케팅 상 빠른 고객순환을 위해서 일부로 그런 것이 아니라면..
우리 피곤하게는 하지 맙시다.)


카페 두오모의 커피는 "투 샷"입니다.
(사약 아메리카노 '투 샷'을 가끔 즐기는 1人으로서는 반가웠습니다.)
하지만 아메리카노만.. '투 샷'이 아니더군요.
("500원 추가입니다. 손님"...........'에잇! 속았다.')

주문받는 분은 신입이신지 아직 샷에 대해 정확히 모르시더군요.
PICK UP하며 다른 바리스타에게 여쭤보니 친절히 설명을 해주시며 서비스로 '투 샷'으로 해주었습니다.




원두를 직접 볶는다는 느낌을 물씬 풍기어 내심 두큰두큰.
이 때만 해도 FM을 (요즘 극! 사랑을 하고 있는 커피하우스, 조만간 포스팅 커밍순!) 몰랐던터라
부드러운 커피향을 열심히 찾던 중이었습니다.
맛과 향은 중간정도 입니다. 싫지도 좋지도 않은...
언젠가 발걸음을 또 할 수는 있겠다. 라는 곳이라는 거죠.

'산 마르코'와 오픈되어 있는데다 전체적으로 규모가 커서 그런지
대체적으로 어수선하다는 생각이 먼저 드는 곳입니다.
친구들과 시끌벅적 즐거운 이야기가 많으신 분들에게는 추천하는 장소.
담소를 나누며 소소한 일상을 원하시는 분들에겐 비추천입니다.
이야기하다보면 목청이 점점 커지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됩니다.
따.라.서. 소개팅이나 아직 만난 지 얼마 안된 커플님들 자제하십니다.

아! 브런치를 즐기기에는 괜찮습니다.
음료한 잔에 800원을 추가하시면 빵을 마음껏 드실 수 있다고 하더군요.
단, 빵 맛은 보장못해드립니다.
브런치 타임은 AM 10:00 ~ PM 3:00입니다.


CAFFE DUOMO(카페 두오모)

TIME:
월~ 목, 일 오전 11:00 ~ 밤 12:00 /
금, 토 오전 11:00 ~ 새벽 01:00
주소: 부산시 진구 부전동 198-9 석정빌딩2층
전화번호: 051. 803. 3810
찾아가는 길: 부전 시립도서관 뒤 카페플로리안 1층에 위치
주차가능(2시간 무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부산맛집/서면] AT HERE




AT HERE
; 앳 히어 ITALIAN CUISINE RESTAURANT



외관에서 봤을 때는 실내를 그리 기대하지 않았다.
계단을 디딜 때 조차도 그리 돋보이는 곳은 아니었다.
하지만 실내에 들어서는 순간 '우와~'라는 소리가 입 밖으로 뿜어져 나왔다.
여지껏 부산에서 쉽사리 보지 못한 너무나도 화려한 인테리어였다.
캐릭터 레스토랑인가? 군데군데를 들여다 보면 예쁜 레스토랑이지만 그러기엔 너무나도 복잡하다.


사진을 연신찍어대며 생각한 것은,
그들이 승부수를 둔 것이 미적인 것보다 외적에 있다는 예감이 들어맞질 않길 바랄 뿐이었다.


메뉴판이 도착하고 주문을 할 때쯤부터 우리의 미간사이 삼지창이 생기고 말았다.
도대체 벨은 왜 있는 것이며, 직원은 귀마개를 하고 있는지 의문이 들 정도였다.
답답함에 해장국 집에서 이모를 부르 듯 직원을 불러댔고
그제서야 천천히 여유를 부리며 우리쪽으로 걸어들어오는 그들이 보였다.
그래.. 저렇게 홀이 넓은데...라고 이해를 하고 싶지만 고작해야 손님은 네 테이블이 다였다.



 
신경쓰려 한 흔적이 보이지만 왜 구지 음식에까지 시각적인 효과만 두드러져 보이기 위해
노력한 것으로 생각되는지.. 음식들을 한 입 한 입 베어무는 순간마다 이해가 되지 않았다.
물론 그들의 노력을 헛되게 보지는 않는다.
하지만 이 정도의 규모와 인테리어를 갖춘반면 너무나도 신경쓰지 않은 서비스와 맛에 혀를 내두를 뿐이다.
에피타이저부터 조화가 되지 않는 맛이었다.
그나마 괜찮은 것은 크림파스타였다.
피자 또한 토마토 페이스트 맛이 너무 강한데다 핫페퍼가 들어있는 듯했는데 반감을 살 뿐이었다.
결국 피자는 크림파스타 소스에 듬뿍 찍어 먹었을 정도이니..
식사를 마친 후 디저트를 기다렸다. 10분이 지나도 20분이 지나도 인기척 없던 그들을 결국 불렀으나
이번에도 역시나 여유있는 발걸음으로 다가와선 그제서야 준비를 시작한다.
서로 이야기를 하거나 몰려 나가서 담배를 피고 오는 것도 좋다.
요즘 시대 '손님이 왕이다!'라는 말도 안드로메다로 간 것도 안다.
하.지.만. 기본은 갖추자!
이렇게 부정적인 시선으로 볼 수 밖에 없는 것은 사람을 만날 때 중요한 것이 첫인상이 듯,
장소를 볼 때도 같다는 것을 모르는 그들의 태도에 있다.
아깝지 않은가? 이토록 노력과 정성을 다해 만든 레스토랑이!

친구들끼리 와서 수다떨며 식사를 한다거나, 연인들의 분위기 있는 데이트코스, 블로거들이 예쁜 사진을 찍기에
적절한 장소임은 틀림없으니 조금만 더 노력을 한다면 좋은 레스토랑이 될 것이다.
우선적으로 서비스교육이 필요할 듯!
(다음에 갈 기회가 생긴다면 좋은시선으로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AT HERE(앳 히어)

TIME: 오전 11:00 ~ 오후 10:00(L/O 오후 9:20)
주소: 부산시 진구 부전동 198-9 석정빌딩2층
전화번호: 051. 804. 2775
찾아가는 길: 구. 부산고시학원 맞은 편.(쥬디스태화 건너편 롯데리아골목으로 50M 정도 직진 왼쪽에 위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4
  1. Favicon of http://aoininjin.tistory.com aoininjin 2011.03.02 00:0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쿠폰이나 할인 없으면 절대 가지 않을 곳;;;
    아마도 두번은 안갈듯;;; 거기다 화장실이 넘멀어요!! 우욱.. 런웨이 3번왕복했더니 다리가 퉁퉁;;

  2. Favicon of http://mintcloud.tistory.com 박하구름 2011.03.02 13:4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럼 '맛 집' 이 아나잖아!!!

    • Favicon of http://laetitia.tistory.com Laetitia♡ 2011.03.02 23:24 신고 address edit & del

      파스타는 그나마 괜찮았습니다. 그래서 맛집? 엉?

센텀 나들이








 
오랜만에 언니와 둘만의 데이트!

신세계센텀 스파랜드에서 몸을 녹인 후
폭풍수다와 갈증해소를 위해 함께한 맛난 먹을거리들.
힘들었지만 행복한 하루!
2주에 한 번은 이렇게 꼭 하기로 약속!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일상속의 레티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제/외도] 외도 보타니아  (4) 2011.04.22
미키마우스  (0) 2011.04.18
센텀 나들이  (1) 2011.03.01
처녀들의 점심식사 WITH GF2  (0) 2011.02.23
만둣국  (0) 2011.02.22
폭풍수다  (0) 2011.02.16
Trackback 0 Comment 1
  1. Favicon of http://mintcloud.tistory.com 박하구름 2011.03.02 13:4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다음엔 스파 하고 있는 인증 샷을!! +_+ 읭?읭?읭? ㅋ

만둣국





 

 

지난 주말 만두전골이 너무나도 먹고 싶어 찾은 광안리.
그 날 따라 이상하게도 되는 일이 없었다.
아니나 다를까 만두전골 가게는 한 달에 한 번 쉬는 휴무일.
그러다 한이 맺혀 오늘 만둣국을 먹기위해 가까운 명동칼국수를 찾았더랬다.
먹고 싶은 걸 먹지 못하면 참을성이 없어진다.
한 입 물자마자 언제그랬냐는 듯 얼굴전체에 화색이 돈다.
단순한 나란 인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일상속의 레티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센텀 나들이  (1) 2011.03.01
처녀들의 점심식사 WITH GF2  (0) 2011.02.23
만둣국  (0) 2011.02.22
폭풍수다  (0) 2011.02.16
White Valentine  (1) 2011.02.15
St. Valentine  (0) 2011.02.15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